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509760
일 자
18.12.23 10:11:25
조회수
614
글쓴이
하지서
제목 : 성탄휴가 앞두고 프랑스 '노란조끼' 집회규모 크게 줄어(종합)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전국 2만4천명 모여…한주 전보다 1만명 가까이 줄고 큰 충돌 없어


22일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노란 조끼 집회 참가자들[AP=연합뉴스]


22일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노란 조끼 집회 참가자들[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서민경제 개선대책을 요구하는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의 6차 집회 규모가 전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22일(현지시간)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 인근은 소규모의 노란 조끼 집회 참가자들이 시위에 나섰지만 교통운행은 대체로 정상적인 흐름을 보였다.

일부 시위대는 시내 곳곳에서 행진하며 가로막는 경찰과 대치했고, 저녁에는 샹젤리제 거리에서 모터사이클을 탄 경찰을 일부 과격시위대가 집기를 집어 던지며 공격해 경찰이 달아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파리 중심가 마들렌 극장과 샹젤리제 거리에서는 경찰이 저지선을 뚫으려는 일부 시위대에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샹젤리제 대로변의 상점들도 대부분 정상 영업을 하는 등 시위대와 경찰 간의 큰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루브르와 오르세, 에펠탑 등 주요 관광지들도 정상적으로 문을 열었다.

파리의 시위 참가 규모는 저녁까지 2천명가량으로 집계됐다.

파리 근교 베르사유궁은 시위대가 베르사유 앞에 집결을 예고함에 따라 폐쇄됐다.

그러나 정작 이날 베르사유궁 앞에 모인 노란 조끼 시위대는 얼마 되지 않아 한산한 모습이었다.

하루 전인 21일 밤에는 남부 페르피냥 인근의 노란 조끼 시위대가 모여 집회를 벌인 고속도로 요금소 앞에서 한 남자가 몰던 승용차가 트럭과 부딪치면서 운전자가 사망했다.

지난달 17일 이후 노란 조끼 시위 국면에서 발생한 10번째 사망자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저녁까지 전국에서 2만4천여 명이 모인 것으로 집계돼 한 주 전의 3만3천500명보다 시위 참가 인원이 1만명 가까이 줄었다.

이는 지난 10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과 은퇴자 사회보장세 인상 철회 등의 대책을 발표한 데다 연말 크리스마스 휴가 시즌이 코앞에 닥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yonglae@yna.co.kr


출처 : https://www.yna.co.kr/view/AKR20181222048951081?input=1195m

목록으로
다음글 <뉴스G> 프랑스 학생들의 검은 화요일
이전글 '뱅쇼, 프랑스식 쌍화차'…'마리텔' 뱅쇼 만드는법 '꿀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