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_중국관련컨텐츠
글번호
381261
일 자
15.12.28 13:07:59
조회수
13367
글쓴이
허수정
제목 : 중국 선전 산사태 첫 생존자 '씨앗 먹고 버텼다'
   

중국 선전 산사태 첫 생존자 "씨앗 먹고 버텼다"

충칭서 이주 19세 남성 노동자

사고 발생 67시간 만에 구출돼

국제신문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2015-12-23 19:22:28

/ 본지 12면

23일 중국 선전 산사태 현장에서 사고 발생 이후 처음으로 구출된 생존자 톈쩌밍 씨가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신화통신 연합뉴스

지난 20일 발생한 중국 선전 공단 부근 산사태 현장에서 사고 발생 67시간 만에 처음으로 생존자가 구출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3일 오전 6시40분 선전 광밍신구 류시공업원 부근의 산사태 잔해 속에서 19세 남성 톈쩌밍 씨를 구출했다고 중국관영 중앙(CC)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선전특구보는 생존자가 충칭 우산현에서 온 이주 노동자이며 당국이 발표한 실종자 76명 명단에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은 구조 당시 생존자가 의식이 있었으며 구조대원에게 자신의 이름을 말했다고 전했다. 다리가 잔해에 깔리면서 골절되고 여러 곳에 상처가 나는 등 허약한 상태로 발견됐지만, 수술 후 안정을 찾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생존자는 무너진 건물의 지붕 쪽에 생긴 작은 틈에서 극히 위태로운 상태로 발견됐다.

구조대는 이날 오전 3시30분께 생존자를 처음 발견해 3시간의 작업 끝에 8m 두께의 흙더미 속에서 구출에 성공했다. 구조에 동참한 한 경찰관은 "소방관들이 좁은 통로로 기어들어가 잔해를 일일이 손으로 치운 뒤 구조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톈 씨는 구출되고 나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고 북경만보가 전했다. 톈 씨는 구조대원에게 사고 직후 주위에 떨어진 과쯔(해바라기씨 등에 소금과 향료를 넣고 볶은 것)와 유자 등 간식을 먹고 며칠을 버텼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사고 후 좁은 공간에서 어머니를 많이 생각했으며 반드시 빠져나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진 채 돌로 벽을 두드려 구조 신호를 보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있던 층에 많은 동료가 있었지만, 생사를 알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는 같은 시각 톈 씨의 동료 한 명을 발견했지만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구조대가 22일 오전 산사태 현장에서 시신 1구를 발견해 산사태 이후 확인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지난 20일 오전 발생한 이번 산사태로 건물 33개 동이 매몰되거나 파손됐으며 38만여㎡가 토사로 뒤덮였다.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400&key=20151224.22012192157


*선전 산사태 이후 첫 생존자가 발견되었다. 참 다행이다. 더 많은 생존자가 하루 빨리 더 구조되었으면 좋겠다. 67시간동안 해바라기씨앗을 먹으며 버텼다고 한다. 그렇다면 더 많은 생존자가 있을 수 있다. 안타까운 것은 이 생존자처럼 돈을 벌기 위해 고향을 떠나 대도시로 일하러 온 노동자들이 많다는 것이다. 현재 중국 구조대원들이 고생을 하고 있지만 조금 만 더 고생하여 하루 빨리 생존자들이 구조되었으면 좋겠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국내 체류 외국인 전년보다 6%↑…중국 가장 많아
이전글 중국 완다 그룹 '내년 6월 중국 대련시에 명동거리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