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379909
일 자
15.12.16 17:32:35
조회수
1733
글쓴이
불어불문학과
제목 : 프랑스 테러 후 첫 지방선거에서 좌우파 견제에 극우정당 완패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0

파리 테러가 일어난 지 정확히 한 달만인 13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지방선거 2차 결선투표에서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이 1차 투표의 상승세를 살리지 못하고 완패했다.

 

 국민전선은 130명의 사망자를 낸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로 높아진 반(反)이민, 반이슬람 정서에 힘입어 일주일 전 1차 투표에서는 득표율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기성 정당의 견제와 좌·우파 유권자들의 극우정당 경계심리가 발동하면서 결국 결선투표에서 모두 패배했다.

내무부가 집계한 개표 결과를 보면 국민전선은 광역자치단체인 13개 도(Region) 가운데 한 곳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우파 제1야당인 공화당이 수도권을 포함해 7곳, 좌파 집권 사회당이 5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나머지 한 곳인 코르시카에서는 민족주의 정당이 이겼다.

우파가 수도권에서 승리하기는 17년 만에 처음이다.

 

득표율로 보면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대표인 공화당이 40.7%로 1위를 차지했으며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소속된 집권 사회당은 31.6%, 국민전선은 27.4%로 그 뒤를 이었다.

지방의원 의석별로는 공화당 등 우파가 668석, 사회당 등 좌파는 473석, 국민전선은 294석을 각각 획득했다.

 

국민전선은 앞서 6일 1차 투표에서 27.7%의 득표율로 공화당(26.7%)과 사회당(23.1%)을 제치고 프랑스 제1정당에 올랐다. 13개 도 가운데 6곳에서 득표율 1위를 달렸다.

이 때문에 그동안 한 번도 도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 국민전선이 결선 투표에서 1차 투표의 상승세를 이어갈지 큰 관심을 받았으나, 기성 정당의 견제와 유권자들의 결집 때문에 고배를 마셨다.

5년 전 지방선거 결선 투표율은 43%에 그쳤지만, 이번에는 58%로 치솟은 것도 국민전선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0

 

자치단체장에 출마한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와 르펜의 조카딸인 마리옹 마레샬 르펜 하원의원은 1차 투표에서 각각 40.6%의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으나, 결선투표에서 낙선했다.

북부 노르파드칼레피카르디에 출마한 르펜 대표는 42.2%를 얻으면서 사르코지 전 대통령 측근인 공화당의 자비에 베르트랑(57.8%) 전 노동장관에게 패했다.

또 남부 프로방스알프코트다쥐르에 자치단체장 후보로 나선 마레샬 르펜 하원의원 역시 공화당의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시 니스 시장에게 45.2% 대 54.8%로 졌다.

 

르펜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뒤 연설에서 "주류 정당들이 국민전선의 집권을 막고자 결탁했다"고 비난하면서 "그러나 무엇도 우리를 멈추지 못할 것이다. 우리와 함께 하고자 하면 출신을 가리지 않고 모든 프랑스인을 뭉치게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사회당은 르펜과 마레샬 르펜이 출마한 양 지역에서 1차 투표결과 득표율 3위를 기록하자 극우정당의 승리를 막겠다면서 자당 후보를 사퇴시켰다.

이후 이들 지역에서 좌파 유권자들이 국민전선이 아니라 공화당에 표를 던진 가운데 국민전선은 1차 투표와 비슷한 득표율에 그치면서 패했다.

 

하지만, 르펜 대표가 이끄는 국민전선은 최근 2년간 유럽의회 선거와 지방선거 등에서 잇달아 득표율 1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보여주면서 2017년 대통령 선거를 위한 중요한 교두보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사회당 소속의 마뉘엘 발스 총리는 "국민전선이 한 곳에서도 승리하지 못했지만, 극우정당의 위험은 제거되지 않았다"고 유권자들의 경계를 당부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2/14/0200000000AKR20151214154200081.HTML?input=1195m

목록으로
다음글 무료로 만나는 프랑스 혁명 사료
이전글 프랑스 파리 테러 사건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