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_중국관련컨텐츠
글번호
380913
일 자
15.12.24 00:34:46
조회수
1562
글쓴이
홍선미
제목 : 반갑다! '피트니스 열풍'…나이키·아디다스 등 중국서 매출 '쑥쑥' 
   

국에서 여성 운동복과 운동화, 요가복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신난 곳은 나이키, 아디다스, 룰루레몬 같은 글로벌 스포츠용품 업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가녀린 몸매보다 탄탄하고 건강미 넘치는 몸매가 더 아름답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중국 여성 사이에 ‘피트니스 열풍’이 불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베이징에 사는 왕샤오시는 피트니스클럽 6개월 등록비로 1만위안(약 179만원), 나이키 운동화와 룰루레몬 운동복에 5000위안을 썼다. 그는 “지갑이 텅 비어가지만 새 운동복을 보면 사고 싶다”고 WSJ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중국 주요 도시 피트니스클럽은 운동하는 여성들로 북적인다. 시장조사업체 IBIS월드는 중국 피트니스클럽 매출이 지난 5년 동안 두 배 이상 늘어 올해 50억달러(약 6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 여성이 가격보다 브랜드와 디자인을 최우선에 두기 때문에 해외 스포츠 의류업체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아디다스의 중화권 매출은 올 들어 9개월 동안 19억유로(약 2조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 늘었다. 나이키도 지난 3분기 중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언더아머는 40개가 안 되는 중국 매장을 내년에 100개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중국 정부가 건강을 위해 국민에게 스포츠를 장려하는 것도 피트니스 열풍의 한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스포츠 관련 산업을 5조위안(약 897조원) 규모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의견 : 최근 중국의 스포츠 산업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중국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스포츠 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면서 중국 스프츠 산업은 앞으로도 발전가능성이 클 것이라 예상된다. 스포츠 산업은 굉장히 다양한 방면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단순히 체육관이나 피트니스클럽뿐만이 아니라 의류나 스포츠 용품, 영양 식품에 이르기 까지 그 범위가 굉장히 크다. 따라서 스포츠 산업이 발달해 있는 우리나라에겐 굉장히 좋은 기회라고 생각된다. 한국의 화장품이 중국에서 굉장히 인기가 많은 만큼, 의류나 스포츠용품등과 같은 산업도 화장품과 더불어 좋은 수출품이 될 수 있을 듯하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위키피디아 설립자, 중국서 “인터넷 자유 보호” 발언
이전글 중국폰·중저가폰, 변방서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