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445821
일 자
17.07.24 21:27:08
조회수
1096
글쓴이
불어불문학과
제목 : 프랑스의 '카페'는 어떤 공간인가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카페는 여러 책에서도 기술돼 있다시피 시민의식을 싹 틔워 혁명을 성공시킬 수 있었던 배경이 되고, 작가, 화가, 배우 등 문화예술가들을 중심으로 예술 작품과 철학 사상의 산실로서 그 의의가 크다 할 수 있다. 

파리 시내 어디서든 마주치는 카페들은 매장 밖 테두리를 따라 길거리까지로 비좁게 늘어선 작은 원탁 테이블과 등나무 의자에 아무렇지 않게 다닥다닥 붙어 앉아 각자의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현대적 혹은 도시적인 이미지와는 거리가 먼, 그저 전형적인 파리의 카페문화를 볼 수 있다.

옛 모습을 보존하고 향유하는 데에 국민적 합의가 잘 이루어진 나라라는 생각이 드는 대목이다. 오래된 거리 곳곳에 자리한 전형적인 카페들의 비좁은 테이블 사이를 가득 채운 사람들은 그 자체로 불편함 없이 자유로워 보였다. oldies but goodies가 일반적인 도시, 파리다!


[cafe tour -  http://terarosalibrary.com/coffee-road/3312/]



프랑스 파리 '카페 문화' - 커피가 빚어낸 문학·예술·철학의 숙성

시민들 자발적인 참여로 전시·공연 외 토론 열려 새로운 문화공간 탈바꿈


   
▲ 바스티유 광장의 '카페 데 파르'에 아침부터 일찍 모여든 사람들이 철학교수와 마이크를 주고 받으며 토론하고 있다.
파리 사람들은 몸속에 '카페 유전자'를 지니고 태어난다고 얘기해도 과장은 아닐 것이다. 출근길 카페에서 에스프레소를 홀짝 마시고 떠나는 직장인들, 볕 좋은 날 테라스에 앉아 이야기로 시간을 보내는 노인들, 푹신한 카페 소파에 몸을 묻고 책을 읽거나 토론을 하는 학생들, 한밤 중 공연을 보기 위해 서둘러 카페로 발길을 옮기는 동네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어서다. 하지만 카페 내 금연법 시행과 함께 와이파이가 되는 '스타벅스'와 같은 테이크 아웃 커피 전문점이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25만여 개나 되던 카페가 매년 줄어 4만여 개로 급감됐다. 정부가 카페 활성화 대책을 고심할 만큼 파리지앵의 사랑을 받아온 카페는 파리를 상징하는 또 하나의 문화공간. 파리에 카페 문화가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 무렵부터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으로 이제는 회의실, 강의실, 도서관, 갤러리, 영화관, 콘서트 홀 등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프랑스 파리의 카페를 엿본다.

△ 살롱에서 문화 공간으로 거듭난 카페

파리에 머물렀던 이방인이 보기에 카페는 파리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은 물론 프랑스 철학과 예술의 향기가 녹아 있는 곳이었다. 18세기 프랑스 문화와 지성의 산실이었던 '살롱'(Salon)에서 당시의 문인과 귀족들은 술을 곁들여 식사를 하고, 책을 읽고, 공연을 즐기고, 춤을 추며 토론을 했다. 이같은 문화공간으로서 살롱은 현재 파리 전역 수천 개의 카페들로 이어왔다.

특히 카페는 창조적인 문화예술을 이끌어온 프랑스 문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공간에 문화가 담겨지지 않는다면 그 공간은 단순한 기능적 장소에 불과할 수 있다. 하지만 공간에 '참여와 창조'라는 철학이 담긴다면 사회를 변화시키고 역사를 발전시키는 힘이 될 수 있다.

파리에서의 카페는 단순한 만남의 장소가 아니라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는 문화공간이다. 샹젤리제 거리나 몽마르트, 바스티유 광장 같은 명소뿐 아니라 호젓한 주택가 골목골목까지 파고든 카페에 앉아 있으면 파리의 화려한 얼굴부터 삶에 지친 사람들의 무거운 표정까지 모두 지켜볼 수 있다. 이처럼 카페는 수없이 다양한 모습으로 시민들 사이에 존재하는 비밀의 화원 같았다.

△ 파리의 다앙한 예술사 만나보는 공간

100년 전 파리의 화려함을 느끼고 싶다면 몽파르나스 대로변에 자리잡은 '라 쿠폴'을 가봐야 한다. 철학가 장 폴 사르트르가 가난한 조각가 자코메티에게 커피값을 내준 인연을 맺게 한 곳으로도 유명한 카페. 지난달 19일 오전 10시에 찾은 이곳은 실내가 유난히 넓어 느긋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었다. 이곳에 앉아 신문을 보거나 햇살을 온몸으로 받는 파리지앵이 많았다. 쿠폴에서 절대 빠뜨려서는 안 될 볼거리는 안쪽 벽에 전시된 사진들. 자주 들렀던 예술가들의 면면과 쿠폴의 역사가 오롯히 담겼다.

파리 오페라극장 바로 옆에 위치한 '카페 드 라페' 역시 명성이 높다. 관광명소 옆에 위치해 있어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인다. 이들 카페는 한 시대를 풍미한 예술과 정신의 현장이었기 때문이다. 이 곳은 고흐, 고갱, 모딜리아니, 마네, 르누아르, 보들레르, 랭보, 헤밍웨이 등 그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사람들의 예술과 사랑이 싹트고 무르익었던 공간이었다.

△ 문학의 향기 느끼고, 치열한 토론까지

'생 제르맹 데 프레' 한복판에 위치한 '카페 드 플로르'는 카페 문화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명소다. 생 제르맹 데 프레 교회를 중심으로 건물 건너편과 교회 뒤쪽에서 오데옹으로 이어지는 구역, 세느강까지 연결되는 '생 제르맹 데 프레'에는 또 다른 카페들이 모여 있다. 이곳은 실존주의 작가인 장 폴 사르트르가 애인 시몬 드 보부아르와 자주 찾은 곳으로 유명하다. 지난달 19일 오후 2시에 이곳을 찾았을 때 인근에 대학과 교회가 많아 고풍스럽다는 인상을 풍겼다. 여기서는 매주 첫 번째 수요일 오후 영어로 진행하는 철학토론 모임이 열린다. '카페 드 플로르' 바로 옆에는 녹색 테라스 카페 '레 되 마고'가 있다. 이곳 역시 에밀 졸라, 오스카 와일드 등 유명 문인들이 단골이었던 곳. 현재 '카페 드 플로르'와 '레 되 마고'는 자체 문학상을 제정해 신진 작가 양성까지 하고 있다.

서점출판사들이 몰려 있는 오데옹에 위치한 '레 제디퇴르'('편집자들'을 뜻함)는 출판인들이 모여 문을 연 곳으로 알려져 있다. 단골 손님은 출판 관계자들로 2층 살롱은 클럽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곳에서는 작가와 편집자가 원고 뭉치를 앞에 두고 언성을 높이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바스티유 광장의 '카페 데 파르'에 가면 아침 일찍부터 모여든 사람들이 철학 교수와 마이크를 주고받으며 토론을 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소르본 대학 철학 교수였던 마르크 소테가 1992년 이곳에 토론을 시작한 것이 계기가 되어 대학가를 중심으로 철학 카페가 속속 생겨났고 지방으로까지 퍼져나갔다. '카페 필로' 혹은 '비스트로 필로'라고 불리는 이같은 경향은 일주일에 한 번 철학에 관심을 가진 대중들이 정기적으로 모여 철학자나 대학 강사의 주관 하에 어떤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철학 세미나 성격을 띈다.

△ 전 세계 음악가들이 몰리는 카페

지난달 21일 오후 4시 생 마르탱 운하 근처에 위치한'카페 셰 아델'을 찾았다. 오래된 간판을 보수하지 않아 일부 글자들이 떨어져 나갔으나 세계의 음악가들이 모여드는 '카페 셰 아델'에는 혼자 온 젊은 사람들이 바 둘레에 말없이 앉아 있었다. 자그마한 홀에서 두 사람이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르고 있는 모습이 파리의 이국적인 느낌을 풍겼다. 공연을 끝낸 이들은 모자를 들고 다가왔다. 모자 속은 거의 텅 비어 있었으나 표정은 즐겁고 넉넉해 보였다.

[출처 : 전북일보 이화정 기자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450537]



목록으로
다음글 생각을 쓰는 시험, 프랑스 바칼로레아(baccalauréat)
이전글 7월 14일, 프랑스 혁명 기념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