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444283
일 자
17.07.03 16:34:56
조회수
673
글쓴이
불어불문학과
제목 : 프랑스 파리에 세계 최대 규모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 오픈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프랑스의 스타트업 육성 정책,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는 프랑스 파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Station F)’가 현지시각 29일 개막식을 갖고 전세계 스타트업들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파리 중심부 세느강 주변 1920년대 철도차량기지 위치에 지어진 스테이션 F는 약 3만 4,000㎡ 규모로 단일 캠퍼스로는 세계 최대 규모이며, 3,000석 이상의 스타트업 업무 공간과 20개 이상의 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투자자와 테크 스타트업들을 위한 업무공간, 이벤트 공간, 제품 개발 작업 공간인 메이커스페이스(makerspace), 코워킹 커피숍, 대형 레스토랑 등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모든 생태계를 하나의 공간에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테이션 F는 최대 1000개의 스타트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유비소프트 등 글로벌 하이테크 기업들이 스테이션 F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최근 네이버와 라인도 스테이션 F에 스타트업 육성 공간 ‘스페이스 그린’을 오픈한다고 밝힌 바 있다.

80석 규모의 스페이스 그린은 스타트업들의 성장뿐 아니라, 유럽과 아시아 스타트업이 연계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네이버와 라인은 유럽의 역량 있는 스타트업뿐 아니라, 한국, 일본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의 스타트업들도 스페이스 그린에 입주, 전세계 스타트업들과 교류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있도록 파트너로서 협력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프랑스의 스타트업 육성정책이자 생태계인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는 스테이션 F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들의 프랑스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프랑스를 거점으로 글로벌 스타트업을 시작하기 위한 공공 서비스 지원은 물론이고 해외 방문객들을 위한 모임 장소 제공, 스타트업의 기술 개발에 필요한 주요 대학 및 연구소 연결 등 프랑스 스타트업 생태계와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본 프로그램들을 제공할 예정이다. 라 프렌치 테크는 최근 스타트업 창업가, 직원, 투자자들이 최대 4년까지 프랑스 거주와 워크 퍼밋(근로 허가)을 받을 수 있도록 절차를 대폭 간소화한 새로운 프렌치 테크 비자(French Tech Visa) 프로그램을 발표하는 등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와 글로벌 기술 인재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처 platum 서혜인 기자 http://platum.kr/archives/83920 ]


네이버의 프랑스 진출'스테이션F'


김상헌의 유럽 공략 성과..네이버, 스타트업 육성에 AI연구소 인수까지

네이버와 라인은 지난 15일 프랑스 소재의 세계 최대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센터 ‘스테이션F’에 스타트업 지원 공간인 ‘스페이스 그린’을 마련하고,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의 역량 있는 스타트업들과 파트너로서 협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으로 뻗어가고 있다. 지난해 7월 메신저 라인(LINE)을 미국과 일본 증시에 나란히 상장시키며 아시아를 휩쓴 뒤 벌어진 일이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는 지난해 8월 라인이 뉴욕과 도쿄 증시에 동시 상장되던 날,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한국을 비롯한 미국, 프랑스 등의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가 여러 차례 진행돼 왔다. 

네이버의 본격적인 유럽 행보는 김상헌 전 대표의 노력으로부터 시작했다. 그는 대표시절부터 고문인 현재까지 유럽 시장 개척에 올인하고 있다. 그리고 지난 2015년 프랑수아 올랑드 前 프랑스 대통령이 배석한 가운데 프랑스 문화유산의 디지털화, 창업가 육성 등을 위해 협력하는 의향서(LOI)를 체결하면서부터 본격화됐다.  

지난해에는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장관의 코렐리아 캐피탈에 라인과 각각 5천만 유로씩, 총 1억 유로를 출자했으며, 프랑스의 하이엔드 음향기술 기업 드비알레에 투자하며 유럽 행보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네이버는 이번에 프랑스의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센터 ‘스테이션F’에 참여하고, 첨단기술 연구소 ‘XRCE(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를 인수하는 등 유럽 시장 공략을 전면화하고 있다.

[출처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newsid=01505526615965984&SCD=JE41&DCD=A00504]


목록으로
다음글 담뱃값 비싸기로 유명한 흡연의 나라, 프랑스
이전글 파리 기후 변화 협정 'make our planet great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