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488538
일 자
18.06.28 14:40:11
조회수
158
글쓴이
불어불문학과
제목 : 프랑스 노조, '공기업 민영화 반대' 대통령 관저 가스 끊어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에너지노조, 지난 21일 엘리제궁 가스공급 세 시간 중단


   

 27일(현지시간) 프랑스 제2 노조인 노동총동맹(CGT)에 따르면 CGT의 수도권 일드프랑스 광산·에너지 지부는

지난 21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세시간 동안 파리 엘리제 궁에 대한 가스공급을 중단했다.

 파리 중심가에 있는 엘리제 궁은 프랑스 대통령의 집무실 겸 관저로 18세기에 지어진 저택이다.

CGT 일드프랑스 에너지 지부는 성명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EDF(프랑스 국영 에너지기업)와 전기·가스

산업의 죽음을 선언한 뒤 우리 일드프랑스 가스노동자들은 엘리제 궁의 가스공급을 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물 안의 에나크들은 다른 프랑스 가정들처럼 에너지가 끊긴 상태로 불안한 상태에 한번 놓여봐라"라고

조롱했다.


' 에나크'는 프랑스 명문 그랑제콜(소수정예 특수대학)인 국립행정학교(ENA·에나) 출신을 일컫는 말로,

마크롱 대통령을 비롯해 프랑스 정부 고위직들의 대다수가 에나를 졸업한 것을 비꼰 것이다.

노조가 이처럼 대통령 관저의 가스를 끊어버린 것은 정부가 추진하는 공기업 민영화에 반발해서다.


마크롱 정부는 공기업의 국가 지분을 대거 매각해 미래를 위한 혁신펀드 조성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프랑스 재정경제부는 에너지기업 엔지(Engie), 파리의 양대 국제공항인 샤를 드골과 오를리의 운영사 ADP그룹,

복권기업 FDJ의 정부 지분 매각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법안을 최근 국무회의에 상정했다.

가스공급이 세 시간 동안 중단되기는 했지만, 엘리제 궁에서 별다른 소동이나 불편함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르 파리지앵 등 프랑스 언론들은 전했다.


 가스공급이 끊긴 당일은 프랑스의 '음악 축제의 날'로, 엘리제 궁은 이날 저녁 유명 DJ들을 초청해 궁의 앞뜰을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목록으로
다음글 프랑스 루앙, 한국에 빠지다!
이전글 프랑스, 16살 청소년에게 의무 국가봉사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