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509082
일 자
18.12.16 02:56:35
조회수
190
글쓴이
최지인
제목 : 피로 얼룩진 프랑스 크리스마스 마켓...테러 의심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11일(현지시간) 테러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에 경찰과 응급차량 등이 출동해 있는 모습. 2018.12.12 스트라스부르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frame src="" style="height:60px;width:100%;" id="hnsIframe" NORESIZE SCROLLING="No" FRAMEBORDER="0" MARGINHEIGHT="0" MARGINWIDTH="0" allowtransparency="true" title="광고"></frame>
>

▲ 11일(현지시간) 테러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크리스마스 마켓에 경찰과 응급차량 등이 출동해 있는 모습. 2018.12.12
스트라스부르 EPA 연합뉴스



</frame> >
오랜 전통의 크리스마스 마켓이 차려진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 시내에서 11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절반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당국은 이번 총격이 테러 사건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몰리는 이곳 크리스마스 마켓 근처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뒤 도주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신원을 스트라스부르 태생의 셰카트 셰리프(29)로 확인했다. 경찰은 올 여름 발생한 강도 사건으로 용의자의 집을 급습해 수색한 적이 있으나, 당시 용의자를 발견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건을 보고 받고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부 장관을 현장에 급파했다. 프랑스 대테러 전담 검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 테러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는 단체가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웹사이트를 감시하는 미국의 인터넷 사이트 정보그룹은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지지자들이 자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과 국경을 맞댄 스트라스부르에는 유럽의회 본부가 자리 잡고 있다. 유럽의회는 이번 사건으로 폐쇄된 상태다. 프랑스에서는 2015년 11월 13일 수도 파리 시내 6곳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 및 대량 총격 사건으로 130명이 숨지고 300명 이상이 다쳤다. 프랑스는 당시 테러가 IS의 소행이라고 추정했다. 프랑스가 시리아와 이라크 지역의 IS 공습에 참여하고, 서아프리카의 IS소탕을 지원했기 때문이라는 등의 분석이었다. 프랑스는 EU 국가 중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고, 근본주의 이슬람 세력의 영향력이 강하다. 

</frame>><frame width="250" height="250" title="광고" src="http://wwwads.seoul.co.kr/RealMedia/ads/adstream_sx.ads/seoul/news@x13"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noresize="" scrolling="No"></frame>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212500097&wlog_tag3=naver#csidx515b57b864d2c38a286b573726bd458
목록으로
다음글 프랑스 최고 장인(MOF), 치즈와 와인을 이야기하다
이전글 프랑스 자율주행 셔틀, 우리나라에서 만들어 아시아로 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