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507150
일 자
18.12.04 23:06:08
조회수
154
글쓴이
최지인
제목 : 프랑스 '노란조끼' 과격 시위로 파리 상징 개선문 훼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z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 지난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벌어진 과격시위 과정에서 흥분한 일부 시위대가 파리의 대표 문화재 중 하나인 개선문 안의 조각상과 물품 등을 훼손했다. 


3일 르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과격시위대는 파리 개선문(Arc de Triomphe) 안쪽의 마리안 조각상 얼굴 부분을 파손했다. 훼손된 마리안 조각상은 개선문 외벽의 부조상에서 본뜬 것으로, 마리안은 프랑스 대혁명의 자유 정신을 상징하는 것이기 때문에 프랑스인들의 충격이 작지 않다고 전해졌다. 

개선문 안 전시공간에 있던 소형 개선문 모형도 파괴됐다. 1938년 제작된 이 개선문 모형은 2차 세계대전 당시에도 파손되지 않은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개선문 안 전시공간에 있던 나폴레옹의 두상이 목이 잘린 채 나뒹굴었으며, 19세기에 제작된 한 부조 작품도 파괴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시위대는 개선문 안 전시공간의 기념품점에 있는 진열창과 현금 보관함, 기념주화 판매대 등을 모두 부수고 물건을 약탈했으며 개선문의 장애인 전용 엘리베이터와 철제 출입문도 모두 파괴했다.

z

시위대는 개선문 외벽에도 스프레이 페인트 등으로 '노란 조끼가 승리할 것', '우리가 깨어나고 있다', '마크롱 퇴진' 등의 낙서를 남기기도 했다. 

프랑스 정부는 당분간 개선문을 대중에 공개하지 않고 내부 수리 작업에 들어갈 방침이며, 경찰은 평화적인 시위를 하려는 시민들 사이에 일부 극우·극좌세력이 끼어들어 폭력 시위를 일으킨 것으로 보고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 

한편, 프랑스에서는 정부의 유류세 인상 등 고유가 정책에 맞서 한 달가량 전부터 전국에서 '노란 조끼' 시위가 벌어져 왔다. '노란 조끼'(Gilets Jaunes)라는 집회의 별칭은 운전자가 사고를 대비해 차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집회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것에서 붙여졌다. 

고정호 기자 kojh@asiae.co.kr
목록으로
다음글 자유의 여신상 만든 프랑스 과학기술
이전글 프랑스 정부, 성별 임금 격차 해결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