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프랑스 HOT ISSUE
글번호
506675
일 자
18.11.29 19:28:02
조회수
171
글쓴이
최지인
제목 : 샹젤리제 성탄 조명 점등…프랑스 ‘불경기’ 그림자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

 [앵커]

크리스마스가 한달도 남지 않았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거리에는 명물인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는데요,

화려한 볼거리 이면엔 불경기의 그림자가 짙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153년 역사의 한 백화점.

1차 세계대전 이후 시작된 크리스마스 쇼윈도 장식을 올해도 어김없이 선보였습니다.

[자무이 파티아/파리 시민 : "매년 아이들 데려와서 쇼윈도를 보여줍니다. 성탄 장식은 정말 환상적입니다."]

각기 다른 상품을 내세워 쇼윈도 10개를 화려하게 채웠습니다.

백화점 1년 매출의 20%가 달린 성탄 시즌은 마케팅 전쟁.

10년새 연간 구매력이 평균 440유로, 약 56만 원 감소한 프랑스 국민들 대신, 중국을 비롯한 관광객 소비가 연 1조 원대 매출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디디에 올리비에/백화점 예술감독 : "천만 명이 구경할 걸로 보입니다. 프랑스 사람들, 특히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온다는 점에서 (성탄 쇼윈도는) 중요한 약속입니다."]

찬란한 붉은 물결이 샹젤리제 밤거리에 퍼져나갑니다.

나무 4백 그루에 달린 100만 개의 성탄 조명, 흰색이나 푸른 색이던 예년과 달리, 올해 처음으로 붉은 조명이 채택됐습니다.

1980년에 시작된, 샹젤리제 성탄 조명의 예산은 약 13억 원, 내년 1월 초까지 불을 밝혀 2600만 명의 관광객을 맞이할 계획입니다.

[아드리아나 팔리아나/미국 관광객 : "정말 환상적입니다. 전 세계 다른 어디에도 이런 조명은 없습니다, 정말 압도됐어요."]

애초 파리시는 이 크리스마스 조명의 새로운 디자인을 올해 선보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예산 모금에 실패했다며 취소해, 화려한 조명 뒤 경기 위축의 현실을 드러냈습니다. 


출처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83845&ref=A

목록으로
다음글 프랑스 거리 점령 `노란조끼' 부대는 '잊힌 중산층'
이전글 프랑스에 '가곡 한류'…파리한국음악협회, 5차례 공연